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 유엔(UN)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발표한 ‘2021 글로벌 혁신지수(GII)’에서 한국이 작년 대비 5단계 상승한 5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한국은 아시아 국가 중 싱가포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해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바 있다.

문화산업의 성과와 연관된 ‘창의적 성과’ 분야가 작년의 14위에서 올해 8위로 오른 점이 주효했다. 창의적 성과 분야 중에서도 ‘문화·창의서비스 수출’이 조사에 포함된 세부지표 중 최대 상승 폭(전년 대비 13단계↑)을 기록했고,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시장’ 지표의 순위 역시 전년 대비 2단계 상승한 16위를 기록했다.

문화·창의서비스 수출은 전체 무역 대비 창의서비스의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평가한 세부지표로, 한국은행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서비스무역 세분류통계자료를 활용해 산출된다.

GII는 WIPO가 2007년부터 매년 유럽경영대학원 인시아드(INSEAD), 미국 코넬대와 함께 세계 130여개국의 경제혁신 역량을 측정해 발표하는 지수다. 총 7개 분야, 21개 항목, 81개 세부지표를 토대로 평가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 혁신지수 순위는 문화를 육성하기 위한 문체부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노력이 혁신을 견인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며 “‘문화·창의서비스 수출’과 연관된 한국은행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내의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어, 향후 본 세부지표와 종합 순위의 지속적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