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당당-화천대유 풀 스토리] 화천대유 게이트가 내년 대선에 미칠 영향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9-20 18:00

지난 1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화천대유’ 의혹 사건의 논란이 갈수록 심화되자 내년 대통령 선거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지사 측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으며, 이 지사는 민주당 대선 후보들과도 갈등을 보이면서 향후 대선 경선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가진 TF 회의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 인물은 A씨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해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며 “이번 사건은 한마디로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고 발언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가 화천대유 자산관리를 실질적으로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했고 부당한 이득을 취득했다”고 발언했으며,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 중 하나인 천하동인1호에 현재 재직 중”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 캠프 측은 김 원내대표와 윤 의원, 장 전 후보를 지난 19일 검찰에 고발했다.

이 지사 캠프 측은 “이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캠프 측 법률지원단은 “이들 3명이 이 후보의 당선을 방해할 목적으로 진위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한 것으로 판단해 고발하게 됐다”고 했다.

대선 예비후보인 홍준표 의원도 질타에 가세했다. 홍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서, 성남시와 모리배가 결탁한 거대한 부패의 늪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투자금 대비 단시간에 1154배의 수익을 올렸다는 화천대유라는 급조된 소규모 회사가 어떻게 성남시를 등에 업고 봉이 김선달식 개발을 했는지 국민들이 경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억을 투자해서 3년 만에 3463억을 가져갔다면 국민들이 경악할 부패 사건이 아니냐”며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고리를 속 시원하게 파헤쳐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 내부에서도 공격을 받고 있다.

지난 19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개인 사업자 7명이 투자금의 1100배에 달하는 배당금을 받은 것을 거론하며 '역대금 일확천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검·경에 수사를 촉구하고 본인도 수사를 자청했는데 경기도나 당 분위기를 보면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에 소극적인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이어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본 것이 국민들에게는 납득이 안 되고 있다”며 “본인이 설계했다고 말했는데 그러면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얻은 것은 설계가 잘못된 것이냐. 아니면 설계에 포함돼 있었던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이 사업은 성남시가 한 것이고 저는 (지금) 성남시장이 아니다. 경기도에 이것과 관련한 자료가 있을 수 없다”며 “1억원짜리 자본금 회사가 500억원을 투자 받아서 250억원을 남겼으면 50% 이익이다. 구분하시라. 왜 그렇게 설계했냐고 묻는데, 그들 내부에서 민간 투자를 어떻게 하는지 관심도 없고 관심을 가져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화천대유 의혹이 실제 증거로 이어지지 않을 경우 크게 영향이 있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관옥 계명대 교수는 지난 17일 연합뉴스TV ‘여의도 1번지’에 출연해 “일부 국민들은 이 부분에 대해 얘기를 안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아무런 증거가 제시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MB(이명박)시절 ‘다스는 누구 것이냐’ 라고 했을 때만 해도 자료가 꽤 있어서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어떤 형식으로 연루가 됐는지 증거가 없이 얘기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