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싱가포르 보건부 페이스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세계 최고 수준인 싱가포르에서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싱가포르 인구는 570만명이며 국민 81%가 백신 2차까지 접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신규 확진자가 101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1037명을 기록한 작년 4월 23일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전날 지역 감염은 1009건을 기록했다.

이들 중 60세를 넘은 확진자는 321명이며 양로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외국인 노동자가 생활하는 기숙사에서도 90건이 확인됐다.

한편 싱가포르는 지난 6월 아시아 최초로 '위드 코로나'를 선언하면서 지난달 초부터 방역 조치를 차츰 완화하기 시작했다. 이에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가 확산해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싱가포르 정부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정책 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