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틱톡 중국 버전, 14세 이하 하루 이용시간 40분 제한"

이나경 기자입력 : 2021-09-18 17:38

인기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인'이 18일 위챗 계정을 통해 청소년 보호를 위해 14세 이하 아동·청소년의 이용 시간을 하루 40분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로이터통신]


중국 정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규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인기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인'은 18일 위챗 계정을 통해 청소년 보호를 위해 14세 이하 아동·청소년의 이용 시간을 하루 40분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14세 이하인 실명 가입자 모두에게 이용 시간과 콘텐츠 제한이 있는 청소년 모드가 적용되고 있는 상태다. 청소년 모드에서는 매일 40분만 이용할 수 있다.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는 접속할 수 없다.

더우인은 청소년 모드에서 과학 실험이나 박물관·미술관 전시, 전국 각지의 아름다운 풍광, 역사 지식 해설 등의 알찬 내용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 부모들을 향해 아이들이 아직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았다면 실명 인증을 마치고 청소년 모드로 들어가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더우인은 중국 1위의 짧은 동영상 앱으로 일간 활성 이용자는 6억 명이 넘는다. 이러한 조치는 최근 18세 미만 청소년의 온라인게임 시간을 일주일에 3시간으로 제한한 데 이은 후속 조치로 보인다. 최근 중국 정부는 18세 미만 청소년은 월~목요일에는 게임 접속을 제한하고, 금~일요일과 공휴일 오후 8~9시 1시간 동안만 게임 접속을 허용하는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