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오후 9시까지 서울서 692명 확진…전날 대비 51명↓

이봄 기자입력 : 2021-09-17 21:28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금요일인 17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9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743명)보다 51명 적은 수준으로, 지난주 금요일(10일·643명)보다는 49명 많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이달 7일부터 11일까지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유지하다가 지난 14일 808명으로 폭증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후에도 700명대를 이어왔으며, 이날 역시 21시간 잠정 집계치가 700명대에 육박해, 24시간 최종 집계치로는 나흘 연속 700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5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다음날인 18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