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 대표 "과거 방식 재점검"…확률형아이템 과금 탈피 시사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9-17 17:53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확률형아이템 위주의 사업모델을 개편 내지 탈피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초 확률형아이템 수익모델이 빚은 '아이템 뽑기' 논란으로 이용자들의 항의를 받았고 기대작이었던 '블레이드&소울2'의 흥행부진으로 주가폭락을 겪고 있다. 엔씨소프트 게임 이용자들뿐 아니라 회사 내부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다.

김 대표는 17일 전 임직원 대상으로 보낸 메일에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라며 "게임은 물론 회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엔씨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라고 썼다. 이어 "CEO로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이번 일을 채찍 삼아 더 성장한 엔씨를 만드는 것 역시 제 책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논란을 야기한 현재의 사업모델을 바꾸거나 확률형아이템 과금 의존도를 낮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라며 "그간 당연히 여겨온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재점검하겠다"라고 썼다. 또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이 순간에도 반성과 변화를 촉구하는 엔씨인들의 직언에 감사한다"라고 덧붙였다.

블레이드&소울2는 지난 2012년 출시된 PC용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앤소울'의 정식 후속작이다. 올해 2월 18시간 만에 사전예약자 200만명을 돌파하고, 7월까지 사전예약에 746만명이 참여했을 만큼 게이머들의 높은 관심 속에 지난달 26일 정식 출시됐다. 하지만 하루 만에 과금 유도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고, 엔씨소프트는 시스템을 개편하고 사과했다.

엔씨소프트는 이후에도 비판받은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게임의 난도를 조정하는 등 두 차례 추가 시스템 개편을 단행했다. 하지만 당초 증권가 예측 대비 수익과 실적은 연일 기대에 못 미쳤고, 이는 회사의 주가 하락으로 이어졌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7일 1899억원 규모의 자사주(30만주)를 매입하기도 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