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尹, 밑도 끝도 없는 물타기 막장...밑천 제대로 드러내"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9-17 11:05
윤 전 총장, 대검·언론 간 공모설 주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드코로나 TF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의 밑도 끝도 없는 물타기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대검찰청과 언론 간 공모설을 주장한 데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이) 어제는 대검이 한겨레에 고발장을 제공했다며 아무 말을 뱉었다"라며 "관련 없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끌어들이는 것은 물론 대검 감찰부와 언론까지 정치 공작의 공모 관계라고 규정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면초가에 몰려서 대선 후보의 자세와 품격을 벗어던지고 밑천을 제대로 드러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역시 검언유착의 공범임을 유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하는데 누가 어떻게 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는지도 밝혀내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윤 후보가 지른 불에 비단주머니 3개가 이미 다 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한 후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주머니 3개를 드리겠다"며 삼국지에서 제갈공명이 조자룡에게 건넨 '비단주머니 3개'를 언급한 바 있다.

윤 원내대표는 "애초에 범죄 혐의를 공범이 조사한다는 게 말이 안 되지만 이렇게 변죽만 울리려면 차라리 공명선거추진단인지 혼탁선거방조단인지 괴이한 조직은 해체하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더이상 국민 눈속임하려 하지 말고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제대로 진상을 밝히고 책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