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세청, 일진그룹과 핵심 계열사 '특별세무조사' 착수

김면수 기자입력 : 2021-09-16 19:17
일진그룹, 2016년 특별세무조사 이어 또다시 서울국세청 조사4국과 '악연'

일진그룹 본사 사옥 전경.


국세청이 최근 종합중전기 및 부품·소재 전문기업인 일진그룹(일진홀딩스)과 핵심 계열사를 상대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에 착수,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세무조사는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가 아닌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주관으로 실시되는 심층(특별)세무조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주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을 서울 마포구에 소재한 일진홀딩스 본사와 인천 연수구에 소재한 일진반도체, 그리고 일진에스엔티 등에 사전 예고 없이 투입, 세무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들을 일괄 예치했다.

일진그룹 등 일부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는 지난 2016년 세무조사 이후 약 5년 만에 실시되는 것이다. 일진그룹은 당시에도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특별세무조사를 진행, 거액의 세금을 추징한 바 있다.

이번 세무조사 배경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서울국세청 조사4국의 경우 비자금 조성 또는 탈세 혐의 등이 명백한 경우에 착수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향후 동종업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개별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관련 정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만일,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면 여느 조사와 달리 강도 높게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