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1921명, 해외 22명

[사진=연합뉴스]


1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9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일단 2000명대 아래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4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943명 늘어 누적 27만993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080명)보다 137명 줄면서 2000명 아래로 내려왔다.

1주일 전인 지난주 목요일(9일 0시 기준)의 2049명과 비교해도 106명 줄었다.

이처럼 확진자가 다소 감소했지만, 인구가 집중된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수도권 비중이 연일 80% 안팎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추석 연휴 기간 전국적으로 대이동이 시작되면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921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이 훨씬 넘도록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72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892명→1865명→1755명→1433명→1497명→2080명→1943명을 기록해 하루 최소 1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000명 안팎을 오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