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재난지원금 소비 따른 내수 경제 활력 기대

(군산)허희만 기자입력 : 2021-09-16 10:49
시, 전북도 재난지원금 260억,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 608억 지원

군산시청 전경.[사진=군산시제공]

전북 군산 지역 소상공인들이 재난지원금 사용에 따른 내수 경제 활성화로 웃음을 찾아가고 있다.

16일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7월 5일부터 1인당 10만원씩 지원된 전북도 재난지원금에 260억, 지난 6일부터 소득하위 80%+α(맞벌이․1인가구 특례적용) 1인당 25만원씩 지원된 상생국민지원금에 총 608억원을 투입하는 등 약 868억원을 투입했다.

전북도 재난지원금은 시민 26만7687명 중 26만819명에게 배부해(97.4%) 이미 247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상생국민지원금은 전체시민의 90.8%인 24만1915명이 해당돼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지급, 13일부터는 오프라인으로 지급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번 상생국민지원금의 경우 사용처를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으로 제한함에 따라 시에 등록된 상점 약 1만5000곳 중 군산사랑상품권 가맹점 1만1134(약75%)곳 점주들의 기대감이 증가하고 있다.

지역의 한 상인 A씨는 “지난 전북도 재난지원금을 지역 상가에서 소비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가 활성화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이번 상생국민지원금을 통해 다시 경기가 살아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효 공보담당관은 “최근 군산사랑 상품권 가맹점 가입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상생국민지원금은 내수 경기 활성화의 목적으로 사용되는 만큼 경기상승의 기대감에 따른 실질적인 증가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