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文 대통령 만나 '한·중 관계 발전 3가지 요소' 제시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9-16 07:37
중국 외교부 게재..."한중 건강한 발전 위해 상호존중·협력강화·평화촉진 필요"

[사진=중국 외교부 누리집 갈무리]

중국 외교부는 15일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한·중 관계 30년 발전의 3가지 요소를 설명했다고 밝혔다.

15일 중국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내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지난 30년 동안 양국은 영사적 변화가 있었다"며 "중국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 발전의 역사적 경험을 종합하고, 상호 이익협력의 밝은 미래를 함께 설정해 지난 30년 역사가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을 중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상호 존중 △협력 강화 △평화 촉진 등 3가지 요소를 제시하며 양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중 양국은 항상 각자의 발전 경로와 핵심 이익, 주요 관심사, 민족과 문화적 전통, 국민감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각종 교란을 극복해 남북 관계 개선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도 했다. 

중국 외교부는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한 뒤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40여 분간 대화를 했다며 접견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왕 부장은 이날 문 대통령에 ▲한국 고위급과의 교류 유지 ▲경제·인문·환경 분야 협력 강화▲민간 우호 교류 확대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또 임채정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한국측 위원장 등을 만났다고 중국 외교부가 발표했다. 미래발전위원회는 한국과 중국의 전·현직 고위 인사와 전문가들이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미래 발전을 위한 협의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