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개발이익 도민에게 돌려주는 도민 환원제 본격 시행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9-15 17:47
5년간 도민환원기금 1468억 원 적립 예상...재원확보 기반 마련 임대주택 공급사업, 낙후지역 개발 등 도 정책사업에 우선 사용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공공개발 사업 이익을 임대주택이나 공공시설 등 도민을 위해 사용하는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 

도는 15일 ‘경기도 개발이익 도민환원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안’을 조례규칙심의회 등을 거쳐 내달 초 공포·시행할 예정이어서 ‘경기도 개발이익 도민환원기금’을 향후 5년간 1468억원 규모로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조례안은 도가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공공개발로 발생한 개발이익 등을 도민을 위한 사업에 사용하기 위해 관련 재원으로 개발이익 도민환원기금을 설치하는 내용이 주요 골자다.

이로써 개발이익이 특정 집단에 과도하게 사유화되는 것을 막고 그 이익을 임대주택이나 공공시설 등에 재투자해 주민을 위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도민환원기금은 경기주택도시공사에서 받은 배당 이익분으로 적립해 마련한다.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같은 지방공기업은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사업수행으로 발생한 이익을 ‘배당하거나 사업 준비를 위한 적립’ 등에 사용할 수 있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100% 도 출자기관으로 도는 경기주택도시공사 설립 이후 처음으로 올해 배당 이익분인 350억원을 연내 받기로 했다.

도는 지난 3월 경기주택도시공사 이사회 등 관련 내부 절차는 모두 마쳐 오는 2025년까지 경기주택도시공사로부터 배당 받을 이익금 총액을 1468억 원으로 추산했다.

도는 경기주택도시공사 이익 배당금 외에도 확보 가능한 도민환원기금 재원을 검토하고 있으며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효율적 환수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렇게 조성된 기금은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임대주택 공급사업과 낙후지역개발 지원사업 등에 우선 사용되며 향후 기금 규모에 따라 용도를 확대할 방침이다.

홍지선 도 도시주택실장은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 정책 실현을 위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재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적립될 기금이 도민 삶의 질 향상에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과 연계 가능한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은 국회 계류 중이다.

개정안은 지방정부와 사업시행자 간 협약을 통해 이뤄지던 공공택지조성사업 등의 개발이익 재투자를 법률로 의무화해 불필요한 분쟁을 방지하고 사업시행자의 적극적인 재투자를 유도하는 내용이다.

도는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사업시행자가 개발이익 일부를 공공·문화체육시설 등으로 설치해야 하는 만큼 도민환원제 취지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