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카카오고 난 네이버야"…동반 하락이 억울한 네이버

이재빈 기자입력 : 2021-09-15 16:06
증권사 "네이버 하락 과도" 리포트 내며 손 들어줘 카카오는 주가 하락 이후 관련 리포트 한건도 없어 최근 플랫폼 규제에서 네이버는 영향 제한적 부각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주요 IT기업 CEO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네이버와 카카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정부당국의 플랫폼 규제로 인해 주가가 동반 하락하고 있지만 낙폭은 두배 이상 차이 나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들은 정부의 이번 플랫폼 규제가 카카오에 타격인 것은 분명하지만, 네이버는 사업구조상 영향이 덜해 현재 주가가 저평가 상태라고 강조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네이버 주가는 이날 전일 대비 0.50%(2000원) 내린 40만500원으로 마감했다. 다만 장 중 한때는 40만9500원으로 치솟으며 41만원선 돌파를 목전에 두기도 했다.

카카오는 전일 대비 1.21%(1500원) 내린 12만2500원으로 마감했다. 카카오 역시 오전 한때 12만7500원으로 치솟았지만 결국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3거래일 연속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정부의 규제 리스크에서 비롯된 두 플랫폼 기업의 주가 하락이 장기화되면서 주가의 '저점'이 어디인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금융위원회의 금융플랫폼 규제로 인한 하락세가 지난 8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만큼 두 종목이 곧 반등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하면서다. 또 규제의 칼날이 들어온 곳이 카카오페이 등 금융플랫폼에 한정된 만큼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두 종목이 플랫폼 특유의 확장성을 바탕으로 주가가 우상향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확대되는 중이다.

증권사들은 우선 네이버의 손을 들어주는 모양새다. 지난 13일 신한금융투자를 시작으로 14일 현대차증권, 15일 한국투자증권까지 네이버의 주가 하락이 과도하다는 증권사 리포트가 사흘 연속 발간되면서다. 반면 카카오에 대해서는 주가 하락 이후 관련 리포트가 한건도 발간되지 않는 등 말을 아끼는 모양새다.

증권사들이 네이버의 손을 들어주고 있는 까닭은 네이버의 사업 영역이 정부 규제나 플랫폼 규제에 대한 비판과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택시 등 민생과 밀접한 업종을 영위하고 있지도 않고 금융 규제의 영향도 제한적이라는 이유에서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네이버의 경우 아이러니하게도 그간 국내에서 소극적인 사업확장을 하면서 골목상권 침해와 관련된 이슈에서 비교적 자유롭다"며 "대표 플랫폼 사업인 네이버쇼핑은 판매자들에게 업계 최저 수준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고 판매자 매출 증대를 위해 다양한 도구 및 지원을 해주는 것이 기본전략이다. 갑질 같은 논란에서 자유로운 셈"이라고 강조했다.

정 연구원은 이어 "현재 주가는 보수적 관점을 적용해도 저평가 영역"이라며 "규제와 관련해 가치 변화가 발생할 수 있는 사업부는 커머스와 핀테크다. 커머스 가치를 기존 대비 30%로 조정하고, 핀테크 가치를 극단적인 수준인 '0'으로 가정해도 적정 시가총액은 72조원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규제 리스크 발생 이후 시가총액 낙폭은 카카오가 네이버의 두배 이상을 기록했다. 규제 리스크 발생 직전인 지난 7일부터 15일까지 시가총액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네이버는 73조150억원에서 65조7875억원으로 9.89%(7조2275억원) 감소한 반면 카카오는 68조4848억원에서 54조5115억원으로 20.4%(13조9733억원) 급감했다. 시장에서도 카카오가 네이버보다 규제 리스크로 인한 타격을 크게 입을 것으로 전망한 셈이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도 "네이버는 과거부터 1위 포털 사업자로서 다양한 독과점 우려에 시달리면서 사업 확장에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실시한 플랫폼 관련 국정감사 대비 관련단체 의견 청취 설명회에서도 제외되면서 내달로 예정된 국정감사에서도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 사업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상생의 관점에서 플랫폼을 키워온 결과"라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