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에 30만원 든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9-15 14:50
aT "수급안정 대책으로 성수품 가격 안정세"

사람들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평균 29만7804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29만3365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14일 전국 17개 전통시장, 27개 대형유통업체 차례상 성수품 28개 품목 비용을 조사해 15일 발표했다. 전통시장에서 장을 봐 차례상을 차리면 25만4296원, 대형유통업체를 이용하면 34만1312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통시장은 지난해보다 4.1% 올랐지만, 대형유통업체는 정부의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에 따른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에 힘입어 0.3% 하락했다.

aT는 정부의 수급 안정 대책이 시작된 지난달 30일과 비교하면 8개 관리 품목 가격이 평균 1.6% 하락해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추석 물가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5배, 전년 추석 성수기 대비 1.4배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주요 22개 품목에 대해 20% 할인을 지원하는 '추석 성수품 농·축·수산물 할인 대전'이 물가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게 aT 설명이다.

지난해 작황이 부진했던 쌀, 참깨 등 식량작물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 내 수요가 늘어난 축산물 가격은 다소 올랐다. 반면 햇과일 출하가 활발한 사과와 배, 짧은 장마로 생산량이 증가한 배추와 무 가격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김권형 aT 수급관리처장은 "추석을 일주일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국민이 평안한 한가위를 맞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심해 추석 성수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물가 안정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