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아알미늄 주가 6%↑..."국제 알루미늄 가격 폭등 탓"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9-15 09:5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아알미늄 주가가 상승세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49분 기준 삼아알미늄은 전일 대비 6.97%(2250원) 상승한 3만4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아알미늄 시가총액은 3800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피 436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삼아알미늄은 알루미늄 관련주다. 

지난 6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상하이 선물거래소(ShFE)에서 가장 거래가 많은 10월 알루미늄 계약은 한때 3.2% 급상승해 톤당 2만1980위안(약 39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8년 7월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런던금속거래소에서 3개월물 알루미늄도 1.8% 오른 톤당 2775.50달러를 기록해 2011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서아프리카 기니에서 발생한 쿠데타 여파로 알루미늄 가격이 10여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