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크론한텍 주가 1%↑...포스코HY클린메탈과 양극재 소재 설비 공급 계약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9-15 09:2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웰크론한텍 주가가 상승세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23분 기준 웰크론한텍은 전일 대비 1.3%(70원) 상승한 54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웰크론한텍 시가총액은 1128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닥 895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지난 14일 웰크론한텍은 2차전지 재활용 사업을 추진 중인 포스코HY클린메탈과 2차전지 양극재 소재 결정화 설비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극재 소재 결정화 설비는 포스코HY클린메탈이광양 율촌산업단지 내에 구축하는 폐배터리(LiB) 리싸이클링 공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웰크론한텍은 이 설비를 2022년 7월까지 납품하게 된다.

이 설비는 리싸이클링 프로세스 중 블랙 파우더의 전처리과정을 거쳐 액상으로 추출된 희유금속 용액으로부터 고순도 니켈, 코발트, 망간 등 고가의 양극재 소재를 각각 결정화해 회수하는 첨단 설비다.

회사 관계자는 "고순도의 양극재 원재료를 결정화해 정제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에너지절감 기술을 이용해 생산 원가도 크게 줄일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만큼 향후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적극 개척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