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을 위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도했다. 이번 지분 매각을 기점으로 '이마트=정용진' '신세계=정유경' 남매경영 본격화를 위한 교통정리도 이뤄졌다.

신세계는 14일 정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52.08%(83만3330주)를 2285억원에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200원이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의 지분 전량 52.0%를 취득하면서 62.5%의 광주신세계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정 부회장이 이번에 광주신세계 주식 매각에 나선 것은 증여세 납부에 사용할 현금을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9월 어머니 이명희 회장으로부터 이마트 지분 8.22%(229만1512주)를 증여 받았다. 신고일 전후 두 달간 종가 평균(7월 29일~11월 27일)을 적용한 이 증여주식 평가액은 3205억원이다. 증여금액이 30억원을 넘으면 50% 증여세율이 적용되고 여기에 최대주주가 주식을 증여하면 20% 할증되는 점을 고려하면 정 부회장이 내야 할 증여세는 1917억원 수준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광주신세계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기 위해 지분을 매입했다"며 "연결 회계 편입으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