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부터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벨라 첫 참가
  • 테크데이 개최하고 자율주행 신기술 시연
현대모비스가 유럽에 이어 북미 시장에서도 미래차 신기술 홍보에 적극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북미 자동차 산업의 심장인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모터벨라'에 처음으로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초 열린 독일 IAA 모빌리티에 이어 전시회 참가를 북미지역으로 확대했다. 북미 지역 모터쇼 참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모터벨라는 세계 최대 모터쇼 중 하나인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를 대신해 개최하는 전시회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실내 전시 대신 야외 서킷에서 진행되는 체험형 행사인 모터벨라가 이를 대신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전시회 기간 중 북미법인과 최근 구성한 핵심고객 전담 영업조직(KAM), 북미연구소를 중심으로 '모비스 테크데이'를 개최한다.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자율주행과 전동화, 인포테인먼트 신기술을 고객사를 초청해 시연하는 행사다.
 
이 자리에서 북미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제네시스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 탑재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신기술을 강조할 예정이다. 북미연구소에서 개발하고 있는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DSM)과 운전자 상태 경고 시스템(DSW),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등 북미 고객들에게 특화된 자율주행 신기술도 선보인다. 인포테인먼트·전동화·섀시·램프 등 총 24가지 기술을 설명하는 키오스크도 설치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로 글로벌 고객사와 접점을 강화하며 수주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글로벌 물류대란과 반도체 수급난에도 불구하고 신규 고객사는 물론 전기차 기반 신생업체들로부터 잇따른 수주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1 현대모비스 전시관 전경.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