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쌍용차 새 주인에게 바란다

김현우 증권부 부장입력 : 2021-09-12 15:44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새 주인을 기다리는 쌍용차의 운명이 밀운불우(密雲不雨)하다. 예비실사에 돌입한 인수후보자만 7곳으로 '짙은 구름'은 끼었건만 '비'를 기다리는 답답한 형국이다. 현재로서는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의 2파전. 벼랑끝 쌍용차를 회생시키려는 후보들에게 묻는다. 그대들 충분한 자본과 의지가 있는가.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