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금명간 김웅 압수수색 재시도 가능성

태기원 기자입력 : 2021-09-11 10:46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오른쪽)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중단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금명간 영장 재집행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공수처에 따르면 수사3부는 전날 오후 9시께 의원실에서 철수하며 "합법적 행위를 다수의 힘으로 가로막았다"며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사팀은 확보한 PC와 휴대전화 등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영장 재집행 시점과 방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르면 이날 재집행에 나설 수도 있지만 국민의힘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데다 압수물에서 새로운 단서가 나올 수도 있어 재집행 시도는 12일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다.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 검사가 김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에게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게 주요 혐의다.

공수처는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힘을 쏟고 있다. 현재로선 손 검사가 실제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는지, 고발장 작성자는 누구인지, 윤 전 총장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에 대한 파악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공수처는 전날 오전 검사 5명 등 인력 23명을 투입해 손 검사 사무실과 자택, 김 의원 사무실과 자택 등 5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손 검사 압수수색은 3시간 만에 마무리됐지만, 국민의힘 측이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이 "위법하다"고 맞서면서 11시간 대치 끝에 불발됐다.

한편 고발 사주 의혹에서 전달자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압수수색을 당한 3곳 가운데 의원실 압수수색은 완전한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오늘(11일) 공수처장 등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 11시 전주혜, 이영, 김형동 의원과 함께 대검찰청 당직실을 방문해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