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농협·신협 등 상호금융 순익 1조8376억원…작년比 23.9% 증가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9-09 12:00

[사진=각 조합 제공]


상반기 대출 증가에 힘입어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반기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은 1조8376억원으로 전년동기 1조4835억원)보다 23.9%(3541억원)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조합별로 살펴보면 농협 1조4601억원, 신협 2487억원, 수협 818억원, 산림 470억원 등으로 상호금융권 모두 전년 동기보다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신용사업부문(금융) 순이익 2조3665억원은 이자이익 증가(2306억원) 등으로 전년 동기 2조955억원보다 2710억원 늘었다.

경제사업부문은 1년 전 손실 6120억원에서 6월 말 기준 5289억원으로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외식 자제로 인한 하나로마트 등 농산물 거래 증가 등으로 풀이된다.

자산 역시 크게 늘었다. 지난해 말 584조1000억원이었던 자산은 608조6000억원으로 24조5000억원을 기록하며 4.2% 증가했다.

총여신은 42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401조1000억원보다 27조2000억원 증가했으며, 총수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증가한 52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을 살펴보면 올 상반기 상호금융의 연체율은 1.55%로 지난해 말 1.54%와 유사한 수준으로 가계대출 연체율은 1.10%, 기업대출 연체율은 2.32%로 잠정 집계됐다.

부실채권의 비율을 보여주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88%로 지난해 말 2.02% 대비 0.14%p 개선됐다.

올 상반기 상호금융조합은 대출규모 및 저원가성 예금 증가 등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 및 경제사업 손실 축소 등으로 순이익이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금융지원으로 인한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가계 및 기업대출의 증가속도 안정화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실 가능성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 제고 및 부실자산 정리를 적극 유도하는 등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