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분야 국제인증 획득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9-09 09:00
하나의 SW에 수백 개 오픈소스 활용…관리 체계 중요성 커져 “오픈소스 기술변화 대처에 필수...생태계 확장과 사회적가치 창출 기대”

SKT는 국제표준화기구(ISO)로부터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표준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SKT 제공]

SKT가 ‘오픈소스’를 활용을 위한 체계적 관리(컴플라이언스)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SKT는 국제표준화기구(ISO)로부터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표준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오픈소스 ISO 표준은 △오픈소스 정책과 프로세스 적정성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 여부 △개발자 교육·평가 등에 대한 기준 충족 여부 등을 심사한다. SKT는 ISO 표준 획득을 위해 올해 초 오픈소스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오픈소스의 사용과 기여·공개 원칙 등을 규정한 사내 컴플라이언스 체계를 구축했다.

SKT는 오픈소스 포털도 구축해 오픈소스를 통한 연구개발 결과물도 공개하고 있다. 실제 전산 개발자를 대상으로 오픈소스 관련 교육을 진행 중이다. 개발자 지원채널인 ‘데보션(DEVOCEAN)’을 론칭해 SKT와 SK ICT패밀리사의 내부 개발자들과 외부 개발자간 소통과 기술 공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는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리눅스 재단이 주도하는 ‘오픈체인 프로젝트’의 규격을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유일한 국제표준으로 채택한 바 있다.

최근 유럽의 자동차 제조사 등 글로벌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공급자에게 오픈소스 ISO 표준 인증을 요구하는 등 오픈소스 관리체계의 중요성은 강조되고 있다.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국내외 약 50여개의 ICT 기업들도 인증을 획득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SKT는 ISO 인증 획득을 계기로 오픈소스 활용을 위한 안정적인 환경을 갖춘 만큼 기술변화가 빠른 AI·빅데이터·양자·클라우드 등 핵심 연구개발 분야에서도 오픈소스 활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윤 SKT CTO는 “AI 컴퍼니로의 전환을 준비하는 SKT는 AI·5G·Cloud 분야에서 신기술 조기 도입과 빠른 기술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오픈소스를 전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SKT는 오픈소스 국제표준을 준수하고 노하우 전파를 통해 오픈소스 생태계 확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