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다수는 추석 연휴 부모님과 소소한 여가 활동을 즐기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정부가 백신 접종 가속화와 단계적 일상회복을 추진 중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여전히 여가활동에 제동을 걸고 있다. 올해 추석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 여행 소비층으로 부상한 MZ세대 다수는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집에서 보내거나 소소한 여가 활동을 즐기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여가 활동 운영체제(액티비티 플랫폼) 프립(대표 임수열)이 지난 8월 30일부터 3일간 20·30세대 고객 5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 계획 설문조사에서도 이런 결과를 보였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0.5%가 부모님 등 직계가족과 함께 집에서 머무르며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고, 고향 및 친척을 방문하겠다는 답변은 17.2%에 그쳤다. 

MZ세대 역시 단체모임을 꺼리는 경향을 보였다. 올해 추석 스트레스 요인으로 응답자의 59.6%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가장 우려했다. 취직, 결혼, 육아 등 잔소리(38.3%)와 제사, 음식 마련 등 명절 전통행사(33%)에 대한 스트레스도 뒤를 이었다.

고향이나 친척 방문보다 부모님과 함께 여가·취미 생활을 즐기겠다고 답한 이가 전체의 66.6%를 차지했다. 부모님과 영화나 연극 관람을 하겠다는 응답이 54.6%(복수 응답)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마사지(54.1%)와 취미 강좌 참여(43.5%)가 뒤를 이었다. 

야외 활동에 대한 선호도 높게 나타났다. 부모님과 안전하게 떠날 수 있는 숙박 여행(72.2%)이 가장 높았으며, 최근 추세에 맞게 야영(39.8%)과 등산(37.6%), 골프(7.6%), 수상 레포츠(6.6%)가 뒤를 이었다. 

프립 관계자는 "MZ세대의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 변화와 비대면의 표준화로 명절을 바라보는 시각도 변화하고 있다"라며 "올 추석에는 명절 스트레스 대신 부모님께 여가시간과 취미생활을 선물해보는 것도 새로운 방법”이라고 전했다

한편 프립은 오는 20일까지 '추석 기획전'을 열고 무제한 10%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기획전에는 여가생활용 손수 제작(DIY) 꾸러미와 바로 요리세트(밀키트) 등으로 구성됐다. 자세한 내용은 프립 앱 또는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