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尹 고발청탁' 검찰 명예 걸려…신속 조사"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9-03 11:05
전자발찌 관련 제도 개선 대책 오늘 직접 발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야당 의원에게 고발을 청탁했다는 의혹 관련 "검찰의 명예가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신속히 조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대검 차원의 진상조사가 신속히 이뤄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야당 측에 고발장을 건넨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해당 업무를 계속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대해 "그래서 신속히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혹 사건을 보도한 매체가 추가 보도를 할 예정이라고 했는데, 이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혹시 보도할 것이 있으면 빠른 보도를 좀 부탁드린다"고 했다.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는 지난해 4월 손 검사가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이름을 넣은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시기는 윤 전 총장이 재임하던 시절로, 손 검사는 윤 전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고발장에는 MBC의 '검·언유착' 보도와 뉴스타파의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닐 뿐더러 오히려 부인 김씨와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피해자로 적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전자감독 및 보호관찰 제도 개선 등 재범 억제 대책을 직접 발표한다. 박 장관은 "담당 직원들과 토론을 통해 이 사건의 시작부터 끝까지 문제의식을 파악했고 이를 직접 발표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