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러시아가 양국의 경제협력으로 인한 조선·물류 분야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IT·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한국무역협회는 3일 러시아연방상공회의소, 극동북극개발공사, 로스콘그레스와 공동으로 ‘제13차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를 한국과 러시아에서 이원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제6차 러시아 동방경제포럼과 연계해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세르게이 카트린 러연방상의 회장을 비롯해 양국 기업인들이 연사로 참석하며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가 영상으로 축사를 전한다.

조선 분야에서는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이 연사로 나서 즈베즈다 조선소 합작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하며 물류 분야에서는 한국의 유니코로지스틱스와 러시아의 해운사 페스코(FESCO)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운송 사례 및 극동지역의 물류 인프라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또 양국 신성장 경제협력 모델이 될 IT·스마트시티 분야에서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도 소개한다. KT는 동방경제포럼이 개최되는 연해주 내 데이터센터(IDC)와 ICT 기반의 첨단 건강검진센터 구축 계획을 발표해 청중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는 2008년 첫 개최 이래로 양국 기업 간 소통의 장으로서의 기능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조선, 농업, 물류 등 기존 협력 분야를 넘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새로운 협력 분야를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