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은, 2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 발표

상품별 해외 외화증권투자 잔액 추이[표=한국은행 제공]


올해 2분기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주식+채권+코리안페이퍼) 투자 잔액이 주식 등을 중심으로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2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은 3811억달러로 전 분기 대비 185억달러 증가했다.

종목별로 보면 2분기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 잔액은 1624억9000만달러로 전분기 말보다 155억5000만달러 늘었다. 이 기간 해외채권 투자잔액도 1812억3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47억2000만달러 늘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2분기 주요국 주가가 오르고 미 금리 상승 영향으로 채권금리가 떨어지면서 그에 따른 평가이익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KP(Korean Paper) 투자 잔액은 전 분기보다 17억8000만달러 줄어든 373억8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작년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KP는 거주자가 해외에서 자금조달 목적으로 발행하는 외화표시증권이다.

기관투자가별로 살펴보면 자산운용사(167억2000만달러)와 보험사(27억5000만달러), 외국환은행(2억5000만달러)가 증가한 반면 증권사(-12억3000만달러)는 모두 줄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