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SLG, 영국 BAF 등 기관서 관련 물질 배출 차단 능력 인정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제트’가 독일·영국 등 유럽 기관으로부터 미세먼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등의 배출을 차단하는 성능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3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독일의 시험·인증 기관 SLG는 비스포크 제트(일체형 청정스테이션 포함)가 0.5~4.2㎛(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을 99.999% 차단한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먼지 차단 능력 인증(Dust Retaining Capability)’ 최고 등급(5스타)을 부여했다.

SLG에 더해 비염·천식·아토피 등 알레르기 관련 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에 인증을 부여하는 영국알레르기협회(BAF)도 비스포크 제트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정했다.

비스포크 제트는 삼성의 특허기술 ‘에어펄스’, 일직선 먼지 배출 구조 등이 적용된 일체형 청정스테이션을 앞세워 우수한 미세먼지 배출 차단 성능을 보유한 게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미세먼지 배출 차단을 위해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항균 먼지 봉투 △모터 필터 △고성능 필터 등 3단계에 걸쳐 먼지를 거르는 필터를 적용했다.

여기에 비스포크 제트 자체의 △제트 싸이클론 △고성능 필터를 더해 총 5단계로 이뤄진 미세먼지 배출 차단 시스템을 구축, 미세먼지와 더불어 알레르기 유발 물질 차단 성능도 확보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비스포크 제트는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걱정 없이 청소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위생과 편의를 위한 기술과 제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미세먼지 배출 차단 최고 등급을 획득한 비스포크 제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