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상의 “경기 회복 흐름 계속되도록 관심·지원 절실”
국내 기업의 80% 이상이 원자재가격 상승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이뤄진 금리인상도 기업들이 어려움을 느끼는 요소로 확인됐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310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진 조사 결과 참여 기업의 81.6%가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인해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재확산, 금리인상으로 인해 기업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기업은 각각 80.6%, 67.7%로 나타났다.

화학업계 A사는 “건설경기가 회복돼 매출이 증가했어도 물류비 상승에 원자재가격 상승까지 겹쳤다”며 “순이익은 오히려 10~20% 감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상반기 경제지표 회복에도 기업들이 코로나19 재확산을 바라보는 인식은 좋지 않았다. 응답 기업의 18.7%만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했다고 봤으며 77.5%의 기업은 그렇지 않다고 봤다.

대한상의는 지난 26일 인상된 기준금리가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가중시킬 것으로 봤다. 금리가 인상되기 전에 시행된 이번 조사에서 응답기업의 66.5%가 ‘금리인상은 내년 이후가 바람직하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연내 금리인상의 필요성에 공감한 기업은 총 27.8%에 불과했다.

대한상의는 “국내 기업들의 부채부담이 증가하고 있어 추가적인 금리인상은 최대한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총이자비용이 영업이익보다 큰 기업의 비중은 2019년 35.1%에서 지난해 39.7%로 늘었다. 중소기업의 경우 50.9%가 영업이익보다 이자지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기업대출 역시 11조3000억원을 기록, 7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달의 5조1000억원과 비교해도 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경영환경에 대한 기업 인식은 경제 심리에 반영돼 향후 경기 흐름에 영향을 준다”며 “지난 3분기 기업 BSI가 103으로 7년 만에 100을 넘긴 만큼 코로나19 재확산 상태에서도 회복 흐름이 계속되도록 정부·정치권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