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구서 ‘배신’ 정면돌파 “朴 실패 막아내지 못해 아쉬워”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27 11:08
“서운함 뒤로하고 대구의 아들 유승민 손을 잡아달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오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정치적 고향인 대구를 찾아 “서운함을 뒤로하고 대구의 아들 저 유승민의 손을 잡아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이날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누구보다 박근혜 정부가 성공한 정부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랐고, 바른 길로 가야 한다고 고언을 했다. 그러나 최순실과 대통령을 둘러싼 세력들은 대통령을 망쳤고 나라를 망쳤다. 지금 생각해도 국정실패를 제가 더 강하게 막아내지 못한 게 아쉬울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유 예비후보는 “불의를 참지 마라. 의협심을 가져라. 옳은 일을 위해 자신을 바쳐라.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하라. 이것이 제가 아버지, 어머니, 선배들로부터 물려받은 TK의 정신, TK의 DNA다”라며 “이것은 사람의 정신이다. 저는 이 정신으로 정치를 해왔다”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정치를 하면서 대구의 아들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다고 자부한다. 출세를 위해 권력에 아부하지 않았다”면서 “옳은 길이라면 살아있는 권력에 당당하게 맞섰다. 이런 각오로 정치를 하다보니 바람과 서리를 맞기도 했다”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탄핵 이후 보수정치는 지난 5년간 국민의 신뢰를 잃고 선거마다 패배했다. 보수정치가 이런 위기를 맞이한 데 대해 저는 책임을 느끼고 매우 송구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잘못해서 내주고 만 정권을 우리가 잘해서 되찾아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으로 보수에 기회를 준 청년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 수도권과 중도층, 무당층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면서 “그래야 정권교체를 하고, 우리 선배들이 피땀 흘려 일군 대한민국을 더 잘살게, 더 강하게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다”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그동안 저에게 서운한 감정을 가지고 계셨다면 제가 부족했던 탓”이라며 “대구경북의 시도민들과 함께 성공한 정부를 꼭 만들고 싶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