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재건축 분양, 전국서 대기…역대 최대 규모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8-28 14:00
총 44개 단지, 6만4745가구 분양 예정

베르몬트로 광명 [사진=대우건설 제공]


연내 역대 최대 규모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은 물량이 예정되면서 수요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6일 기준 올해(9~12월) 전국에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으로 총 44개 단지, 6만4745가구가 공급이 예정돼 있다. 2000년 이후 동기간(9~12월) 역대 최대 물량이 예정돼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21개 단지, 2만5338가구)과 비교하면 2배가 넘는 물량이다.

전국 정비사업 분양 물량 중 71.52%에 달하는 4만6307가구는 수도권에 집중 공급될 예정이다. 지방 광역시에서는 18.52%(1만1994가구), 기타 지방에서는 9.95%(6444가구)가 예정돼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12곳, 2만4552가구 △경기 15곳, 1만9172가구 △부산 3곳, 3902가구 △광주 1곳, 3214가구 △대전 1곳, 2763가구 △경북 1곳, 2433가구 △대구 5곳, 2404가구 △인천 3곳, 2294가구 순이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아파트의 경우 생활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 도심에 조성되는 만큼 주거 선호도가 높고, 개발을 통해 정주여건이 개선돼 높은 미래가치를 기대할 수 있다. 수주 과정에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대형 건설사들이 선정되는 경우가 많아 브랜드 파워도 갖추고 있다.

청약 경쟁도 치열하다. 올해 전국에서 분양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단지는 1순위 청약 결과, 1만142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7만1545건이 몰리며 평균 23.7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제외한 단지의 1순위 청약 경쟁률 19.24대1을 상회하는 결과다.

업계 관계자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아파트는 우수한 입지와 브랜드 가치, 희소성 등으로 올해 분양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연내 역대급 물량이 예정돼 있는 만큼 내 집 마련을 계획하는 수요자라면 이러한 정비사업 단지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으로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로는 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이 9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1동 일원에 광명2R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선보이는 '베르몬트로 광명'이 있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 동, 전용면적 36~102㎡ 총 3344가구 규모로 이 중 726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SK에코플랜트는 9월 대구광역시 달서구 본리동 일원에 현대백조타운 재건축 사업을 통해 '달서 SK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9개 동, 전용면적 59~102㎡ 총 119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59·74㎡ 52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외에도 포스코건설은 다음달 충청북도 청주시 복대동 일원에 복대2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더샵 청주센트럴'을 분양한다. 대우건설, 현대건설, GS건설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일원에 비산초교 주변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평촌 엘프라우드'를 분양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