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50만대서 올해 490만대 출하...10배 늘듯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니 LED TV 출시를 본격화하면서 올해 전 세계 미니 LED TV 출하량이 지난해의 10배 가까이 늘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니 LED TV는 액정표시장치(LCD) TV에서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 크기의 발광다이오드(LED)를 촘촘하게 넣은 LCD 기반 TV다. 백라이트에 들어가는 LED의 크기를 줄여 기존 LCD TV의 단점으로 꼽혔던 검정 표현력과 명암비가 개선된 제품이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의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미니 LED TV 출하량이 지난해 50만대에서 올해 490만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TV 출하량에서 미니 LED TV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0.02%에서 올해 2.2%로 확대할 것으로 옴디아는 내다봤다.
 

삼성전자 미니 LED TV '네오(Neo) QLED'. [사진=삼성전자 제공]


미니 LED TV는 중국 최대 TV 업체이자 세계 3위인 TCL이 2019년 가장 먼저 선보이고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갔다. 지난해의 경우 전 세계 TV 제조사 중 TCL 한 곳만 미니 LED TV를 생산했고 전체 TV 출하량의 0.02% 수준인 50만대에 그쳤다.

하지만 세계 TV 시장 1위, 2위를 나란히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미니 LED TV를 각각 출시하면서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을 시작했다고 옴디아는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월 첫 미니 LED TV '네오 QLED TV'를 출시했다. 기존 LED 소자의 40분의 1 크기로 정교해진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해 화질을 개선한 제품이다. 

LG전자도 지난달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첫 미니 LED TV인 'QNED TV'를 국내에 출시했다. 86인치형 8K 제품 기준으로 약 3만개의 미니 LED 광원을 탑재하고, 독자 고색재현 기술을 적용해 기존 LCD TV 대비 화질을 개선했다.

옴디아는 보고서에서 미니 LED TV 출하량이 내년 처음으로 1000만대를 넘어 1160만대를 기록하고, 2023년 1790만대, 2024년 2190만대, 2025년 253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 TV 출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2.2%에서 2025년에는 10%로 늘어날 것으로 봤다.

가격도 규모의 경제 효과와 공정 개선으로 인하될 것으로 보인다. 옴디아는 "현재 미니 LED TV 백라이트는 일반 LCD TV보다 4배 가까이 비싸지만, 공정 개선 효과로 2025년에는 최대 1.2배 수준까지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미니 LED TV 'LG QNED'.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