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연구원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의하면, 한국 제조업 현장의 근로자는 최근 10년간 일본에 비해 약 3배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전체 제조업 근로자 중, 5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0년의 15.7%에서 2020년에는 30.1%로 10년간 급속도로 확대됐다. 반면, 30대의 비율은 35.1%에서 27.8%로, 15~29세도 21.6%에서 15.2%로 각각 축소됐다. 40대는 동 기간 중 0.8%포인트 하락해 27.7%.

근로자 평균연령은 2011년의 39.2세에서 2020년에는 42.5세로, 3.3세 상승했다. 이 기간 다른나라의 평균연령 추이를 살펴보면, 일본은 42.8세로 1.2세 상승했으며, 미국도 44.4세로 0.3세 상승에 그쳤다.

이러한 추세가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2026년에는 한국의 근로자 평균연령은 44.9세가 되어, 미국(44.6세)과 일본(43.6세)을 모두 웃돌게 될 전망이다. 평균연령 상승률을 비교하면, 한국은 미국의 11.3배, 일본에 비해서도 2.8배 빠르다.

한편, 50세 이상의 임금증가율도 젊은 세대를 웃돌고 있다. 근로자 고령화는 노동생산성 저하를 초래하는 반면, 회사의 인건비 부담은 증가하기 떄문에, 현장의 활력이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