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국도77호선)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4일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것은 4전 5기의 노력이 가져다준 23년 만의 쾌거”라며 “이를 통해 남해안 관광벨트 완성의 초석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고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포함될 후보 사업에 대한 일괄예비타당성조사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은 여수~남해 간 국도 77호선을 길이 7.31㎞, 폭 4차로의 해저터널로 연결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6824억원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여수~남해 해저터널의 건설이 필요하다고 줄곧 강조해온 김 의원은 해저터널이 현실화되면 여수와 고흥을 잇는 연륙·연도교와 함께 남해안의 리아스식 해안을 아우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관광 자원화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영호남 상생 실천의 큰 획을 긋는 이정표를 제시하고 남해안권이 세계적인 관광명소이자 국제행사 개최지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남 광양과 경남 하동을 거쳐 1시간30분이 걸리던 여수~남해 간 거리가 불과 10분으로 단축될 수 있다”며 “이는 추진위원회를 비롯해 지역민과 함께 노력한 덕분이다. 이제는 해저터널이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더욱 큰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