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이' 최우수상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레드 닷 어워드'에서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린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1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최우수상 2개 △본상 15개 총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Little Big e-Motion)'은 필름&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이(Jong-e)'는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 디자인 부문에서 각 부문별 뛰어난 출품작에 수여되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리틀빅 이모션은 자동차와 탑승자의 교감을 가능케 하는 감정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이 적용된 키즈 모빌리티가 어린이의 치료과정에 도움을 주는 프로젝트 영상이다. 지난달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2021 미국 뉴욕 페스티발 광고 어워드'에서 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종이는 친환경 소재인 '종이'라는 테마로 레드 닷 어워드 UX 부문에서 현대차 최초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에 첫 적용된 Jong-e UX 디자인은 녹색과 파란색의 그라데이션 색상, 아이오닉 5 내외장 디자인에 사용된 파라메트릭 픽셀 요소가 가미된 디자인 등으로 전기차의 친환경 이미지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동시에 구현했다.
 
현대차그룹은 △필름&애니메이션 △터페이스&사용자 경험 디자인을 비롯해 △공간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 △광고 △온라인 △디지털 솔루션 등 7개 디자인 부문에서도 1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특히 현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아쿠아 테마 디자인 △채널 현대 △블루링크는 올해 초 2021 iF 디자인어워드 수상에 이어 두번째 글로벌 디자인상을 받았다. 현대차의 스마트 TV 플랫폼 채널 현대는 이번 레드 닷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상에서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 디자인·앱·온라인·디지털 솔루션 등 4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독특하고 보다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이번 레드 닷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수상으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고객과 소통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21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의 필름&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현대자동차그룹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Little Big e-Motion)'.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