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사업 부문 경력 채용으로 우수인력 영입…100명 규모
한화시스템이 신사업 부문 인력 확충을 위해 연말까지 100여 명의 대규모 경력사원 채용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채용을 통해 글로벌 인재를 영입하고 도심항공모빌리티(UAM)·위성통신 등의 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UAM 산업의 경쟁력인 항행·관제 인프라(CNSi) 및 유·무인 에어모빌리티 체계 설계 분야를 중심으로 선제적 인재 확보에 나선다. 위성 분야에서는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 ISL(위성간 통신 기술) △위성 지상국 관제·운용 △RF(무선주파수) 송수신기 △초소형 위성 안테나 설계 △위성 SAR 영상처리 알고리즘 △위성통신 네트워크 설계 △위성통신 임베디드 소프트웨어(SW) 등의 개발을 주도해 나갈 인재를 모집한다.

더불어 방산분야 △레이다 △전자광학 시스템 △해양 전투체계 △지능형 열화상 엔진모듈 △인공지능(AI) 알고리즘 △하드웨어 및 펌웨어 등의 연구개발 전문 인력도 채용한다.

모집 대상의 자격 요건은 모집 부문별로 상이하다. 한화그룹 공식 채용 사이트 한화인을 통해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모든 채용 절차는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서류심사 이후 1차 실무 면접, 2차 임원 면접 등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2019년 7월 국내 최초로 UAM 시장진출을 전격 발표, 지난해 2월부터 미국의 오버에어와 UAM 기체 '버터플라이'를 공동개발 중이다. 또한 기존의 통신·레이다 기술과 연계성이 높은 저궤도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부문에 진출해 저궤도 위성 안테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항공우주 시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화시스템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구상도.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