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유럽에서 개최되는 모터쇼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등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다음 달 7일부터 12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IAA 모빌리티 2021'에 참가해, 전동화와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등 총 30여개의 미래 기술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세계 4대 모터쇼 중 하나로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로도 잘 알려진 IAA 모빌리티는 유럽 최대 자동차 전시회다. 지난 70여 년간 홀수 해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다 올해부터는 뮌헨으로 장소를 옮겨 개최한다.

현대모비스는 IAA 모빌리티 참가를 통해 전동화·자율주행 등 미래기술 경쟁력과 함께 RE100 달성 전략을 강조할 계획이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캠페인을 말한다.

현대모비스는 IAA 모빌리티 2021이 열리는 전시장인 뮌헨 메세(Messe) B2관에 358㎡ 규모의 대규모 전시관을 마련했다.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와 자율주행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퍼블릭 존’과 고객사 전용 수주 상담 공간인 ‘프라이빗 존’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퍼블릭 존은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에 적용된 현대모비스의 전동화부품을 3차원(3D)과 대형 화면으로 관람할 수 있게 만들었다.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 완전자율주행 컨셉카인 '엠비전X'도 유럽 고객에게 선보인다.

프라이빗 존은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주하고자 하는 핵심 제품들을 한곳에 모은 전시 공간이다. 자율주행·인포테인먼트·전동화·섀시·램프·안전부품의 6개 대표 제품군에서 총 30여 개에 이르는 미래차 핵심부품들이 전시된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배터리 시스템, 고성능 레이더 등 현대모비스의 주요 기술이 선보인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IAA 모빌리티 2021 참가를 계기로 유럽시장에서 공격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수주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전시회 기간 유럽의 다양한 완성차 업체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과의 수주 미팅도 예정돼 있다.

현대모비스는 IAA 모빌리티 2021 개최 하루 전인 6일(현지시간) 주요 업계 관계자와 현지 언론을 현장에 초청한다. 이 자리에서 현대모비스는 중장기 성장 전략과 유럽시장에서의 영업전략 등을 소개하는 미디어 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의 ‘IAA 모빌리티 2021’ 부스 조감도.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