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및 동남아 진출 협력사 전 임직원 2주간 사용 물량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방역 강화를 위해 지원에 나선다.

현대차와 기아는 국내 및 동남아 진출 협력사에 KF94 마스크 178만개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어려운 상황임에도 국내외 생산 차질 최소화를 위해 노력 중인 협력사 임직원들의 노력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이뤄졌다.

감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신규 감염자 및 사망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동남아 지역 완성차 및 부품 제조 공장은 정상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현대차·기아는 협력사들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및 동남아 지역에 진출해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지원 물량은 국내 128만개, 동남아 50만개 총 178만개다. 협력사 전 임직원이 2주간 사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재확산 되면서 이를 신속하게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판교 코리아에프티에서 기정성 현대자동차·기아 구매본부 상무(오른쪽)가 오원석 현대차·기아 협력회 회장에게 마스크 전달식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