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호 에이스침대 대표. [사진=에이스침대]



에이스침대는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87% 증가한 1716억원을 기록해 창사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20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4.92% 늘어난 400억원, 당기 순이익은 48.76% 증가한 338억원으로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에이스침대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집안 인테리어와 가구에 대한 소비자 관심 증가가 이 같은 매출 달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침대만은 직접 누워보고 구매해야 한다’는 기업의 철학에 따라 소비자 접점을 확대한 점도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에이스침대는 전국 주요 지역에 거점 매장인 ‘에이스스퀘어’를 확대하고 있다. 고객들은 이곳에서 프레임과 매트리스, 침실 인테리어 등을 살펴보고 경험할 수 있다. 매장에 상주하고 있는 침대 전문가의 큐레이팅 서비스를 통해 개인의 체형과 수면 습관에 맞는 침대, 가구 선택도 가능하다.

안성호 에이스침대 대표는 “침대는 숙면과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최고의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직접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소비자 접점을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양한 광고 마케팅 활동과 고객 맞춤 프로모션을 통해 지속적인 매출 증가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