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사옥 5G 준비 완료... '5G 브레인리스 로봇' 실증 나선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8-19 09:43
로컬 5G 실험국 제2사옥으로 이전... CES서 선보인 로봇 기술 활용

로봇 친화형 빌딩인 네이버 제2 사옥 이미지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네이버랩스가 2년 전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에서 선보인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을 제2사옥으로 확대 적용한다.

네이버랩스는 로봇 연구를 위해 허가받았던 5G 실험국을 건축 중인 제2사옥으로 이전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5G 실험국은 네이버랩스 오리역 인근 오피스에 있었다.

네이버랩스는 이번 5G 실험국 이전이 5G와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서비스 상용화를 앞당기는 첫 단추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랩스는 지난 2019년 CES를 통해 세계 최초의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을 시연했다. 당시 네이버랩스는 5G의 다양한 특성 중 초저지연 성능을 극대화해 로봇에 적용했다.
 

네이버 제2사옥에서 테스트 중인 '루키 ' 로봇(모델명 AROUND-D).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네이버랩스는 5G를 클라우드 기반 로봇 제어 시스템 ARC(AI-Robot-Cloud)에 연동해 제2사옥 내에서 다수의 로봇 제어를 시작으로, 점차 고도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제2사옥에서 활약할 로봇들은 네이버랩스가 자체 설계했다. 이를 위해 출원한 특허만 230여개에 달한다. 이 중 22건은 전 세계 최초의 ‘클라우드 로봇 시스템이 적용된 빌딩’의 기술 특성에 대한 특허다.

네이버랩스는 앞서 정부가 발표한 5G 특화망 정책 역시 해당 기술의 확산에 큰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첨단기술이 집약된 테크컨버전스 빌딩인 네이버 제2사옥은 로봇, 5G,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의 무한한 잠재력을 선보일 실험적 공간이 될 것”이라며 “향후 제도적인 준비를 거쳐 공급될 5G 특화망까지 적용하게 되면 스마트 빌딩, 디지털 트윈 기술을 선도할 기반이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