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전 문체부 장관, 광주비엔날레 대표 내정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8-17 14:04

박양우 신임 대표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광주비엔날레 재단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광주비엔날레 재단 대표이사를 지낸 박 전 장관은 4년여 만에 재선임을 앞두고 있다. 

재단 이사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은 17일 오전 출입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표이사 선정위원회에서 논의한 끝에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지역 출신에 비엔날레 대표를 역임한 바 있고 직전에 문체부 장관이었다. 비엔날레 위상을 높여 세계적인 비엔날레로 도약시킬 최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쉽지 않았지만 삼고초려 했고, 박 전 장관도 비엔날레 발전에 확고한 신념이 있어서 맡아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재단법인 비엔날레가 위기의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지난해 (비엔날레를) 못했고 올해 봄 전시 기간 축소해서 열렸다”며 “내분으로 조직 흔들리고 많은 직원이 공석 중인 상황을 조기 수습하고 미술과 전시 전문성과 함께 조직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역량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어 신임 대표이사 선임 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사회를 통과하면 곧바로 취임하게 된다.

박 신임 대표이사는 2014년 광주비엔날레 재단 이사, 2015∼2017년 재단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2019년 문체부 장관에 올랐다. 올해 2월 퇴임 후 KBS교향악단 이사를 맡고 있다.

전임 김선정 대표이사는 지난 6월 4년 임기를 마치고 물러났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