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장 이틀 만에 시총 9위… 전망 엇갈려
  • 차익 매도냐, 조정시 매수냐 의견 갈려
  • 기존 은행업 뛰어넘는 플랫폼 성공이 관건

카카오뱅크 주가흐름. [자료=키움증권 영웅문]


이틀 연속 급등세를 연출하며 시가총액 9위(우선주 제외, 삼성전자우 포함 땐 10위)에 이름을 올린 카카오뱅크에 대해 금융투자업계가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다. 기업가치에 비해 주가가 과하게 높은 만큼 차익매도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과, 조정 시 매수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의 목표주가로 6만4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상장 전에 이미 제시했던 목표주가 수준이다. 이날 종가는 7만8500원으로 이미 목표 수준을 크게 넘어섰다.

그는 “제시한 목표주가를 상회했다. 상장 초기에는 주가 변동 폭이 크기 때문에, 주가 하락 시 투자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장기 고성장이 예상되고, 국내 은행업계에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우량주로 기존 금융주와 동일 선상에서 비교할 수 없는 새로운 존재인 만큼, 적정 기업가치에 대한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금융투자업계가 제기해온 카카오뱅크에 대한 의문점은 한 가지다. 기존 은행업의 틀에서 얼마나 벗어날 수 있겠느냐 하는 점이다. 은행주가 그간 낮은 평가를 받아온 이유는 대출을 발생시키고 이자를 받는 이익구조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태생적인 한계 때문이다.

최근 은행업의 이익 상승 배경으로는 낮은 조달금리가 큰 역할을 했다. 낮은 기준금리로 싸게 대출을 내줄 수 있던 은행은 대출수요 확대까지 맞물려 사상 최대 이익을 거뒀다. 하지만 주가는 이익상승 폭에 비해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하지만 구경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의 ‘가능성’에 베팅하는 모습이다. 그는 “은행산업에 개혁을 불러올 기업”이라며 “성공적인 디지털 금융플랫폼 등 카카오뱅크를 칭찬할 만한 포인트는 다양하다”고 평가했다.

SK증권과 같이 카카오뱅크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나타낸 증권사가 있는 반면, 상당수 증권사들은 주가가 기업가치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높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더 크다. 구경회 연구원도 문제는 ‘밸류에이션(기업가치)’이라고 지적할 만큼 높은 수준에 있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도 “전날 종가기준으로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은 PBR 기준으로 6배를 상회하고, 올해 예상 순이익 2000억원 내외를 고려하면 PER은 150배를 넘는 수준”이라며 “상장 초기 예상 가치인 20조원 수준을 크게 상회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카카오뱅크에 대해 플랫폼 기업 밸류에이션을 적용할 경우 27조원 수준을 적정 시총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34조원 이상의 시총은 기존 금융주 대비 150% 이상의 멀티플 구간으로 다소 과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 주가는 이미 여러 기대감으로 공모가 3만9000원을 넘어 크게 오른 상황”이라며 “과거에 조기편입된 대형 IPO(기업공개)주의 경우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지수 편입일까지 주가가 계속 상승하기보다는 불규칙적인 주가 변동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6일 MSCI는 카카오뱅크의 신흥국 지수 편입을 결정했다. 편입일은 오는 20일, 편입 유효일은 23일이다.

김 연구원은 “카카오뱅크의 현 주가 기준 12개월 후행 PER은 220배로, 은행업 평균보다 크게 높은 상황”이라며 “이를 감안한다면 지수 편입 시까지 추격 매수하기보다는 차익 실현의 기회를 점차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