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으로 임명된 여한구 전 대통령비서실 신남방·신북방비서관[사진= 청와대 제공]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후임으로 여한구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이 5일 내정됐다. 여 내정자는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의 협상에 참여한 통상 전문가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여 내정자는 행시(36회)를 거쳐 공직에 들어왔다. 공직 생활을 하면서도 서울대 행정대학원, 미국 하버드대에서 행정학 석사(MPA)와 경영학 석사(MBA)를 취득하기도 했다.

여 내정자는 산업자원부, 지식경제부 등 현재의 산업통상자원부에 줄곧 몸담으며 통상 관련 요직을 거쳤다.

지난 2007년에는 산자부 무역투자정책본부 자유무역협정팀장으로 한·EU FTA 협상에 참여했다. 이외에도 다자통상협력과장, 자유무역협정정책관, 통상교섭실장 등을 역임했다.

여 내정자는 세계은행 산하 국제투자공사(IFC) 파견 근무, 주미 한국대사관 상무관을 지내 국제 통상·경제에 해박하다는 평가가 많다. 정책 수립·조정 역량과 협상 능력도 평가가 높다.


[약력]
△ 서울(52) △ 서울대 경영학과·행정대학원 △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정책관·통상정책국장·통상교섭실장 △ 주미 한국대사관 상무관 △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