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델몬트 필리핀, 시황악화로 PSE IPO 재연기

키우치 사토루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8-05 14:20

[사진=델몬트 필리핀 페이스북]


미국 식음료 기업 델몬트 퍼시픽은 4일, 필리핀 자회사의 신규주식공개(IPO)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IPO 연기는 이번이 두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확산의 영향으로 시황이 악화됨에 따라, 상장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자회사 델몬트 필리핀(DMPI)은 27일에 필리핀증권거래소(PSE)에 상장, IPO 최대인 440억 7000만페소(약 969억엔)를 조달할 예정이었다. 델몬트는 최근 시황이 매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IPO를 연기하는 것이 주주 및 투자가들에게 유익하다고 판단했다.

한편 델몬트 필리핀의 사업은 성장성이 있기 때문에, 시기를 늦춘다고 해도 상장은 반드시 실시한다는 방침을 확고히 밝혔다. 델몬트 필리핀은 2018년에도 IPO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당시에도 시황이 좋지 않다고 판단, 연기한 경위가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