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독일 수입차 3사의 강세가 지난달에도 여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은 지난달에도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늘었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등록된 수입 승용차 신차 2만4389대 중 64.5%가 독일 3사 차량으로 집계됐다.

벤츠는 작년 7월보다 35.8% 증가한 7083대, BMW는 같은 기간 57.8% 증가한 6022대, 아우디 역시 전년 동월 대비 12% 증가한 2632대로 나타났다.

특히 벤츠와 BMW는 현대차와 기아에 이어 국내 자동차 브랜드별 판매 순위 3, 4위에 각각 올랐다.

반면 지난달 이른바 '르쌍쉐(르노삼성차, 쌍용차, 한국GM 등)'로 불리는 외국계 3사는 모두 내수 판매량이 작년 7월보다 줄어들었다.

이 기간 한국GM은 판매량이 30.1% 줄어 4886대를 기록했다. 르노삼성차는 21.3% 감소한 4958대, 쌍용차는 15.7% 감소한 5652대를 팔았다.

지난달 수입차 모델별 판매 순위는 벤츠 E클래스(2567대), BMW 5시리즈(1598대), 벤츠 S클래스(1522대), 아우디 A6(1274대), BMW 3시리즈(759대) 순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일본 완성체 업체들이 부진한 사이 독일 기업들이 공격적으로 제품군을 확장하고 신차를 출시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편 수입 자동차 판매 중 하이브리드차 비중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작년 7월 13.8%였던 수입차 중 하이브리드차 점유율은 지난달 29.7%로 확대됐다. 판매대수 기준으로는 7242대가 판매돼 작년 7월보다 165.4% 증가했다.
 

더 뉴 벤츠 E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