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아세안+3 회의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지지 당부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8-04 12:38
4일 EAS·6일 ARF 잇달아 참석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일 오후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일 오후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고 외교부가 4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전날 회의에서 회원국 외교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경제 회복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문제, 미얀마 사태 등 지역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우선 변이 바이러스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역내 대응 협력을 강화하고 보다 회복력 있는 역내 보건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아세안+3 국가 간 노력을 결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장관은 역내 회복력 있는 보건체계 구축을 위해 아세안+3 차원에서 추진 중인 '아세안+3 필수의료물품비축제' 진행 논의에 지속해서 참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한국 정부가 '코백스 선구매공약메커니즘(COVAX AMC)'에 2억 달러를 추가 공여,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수행 등을 통해 백신 공급 확대 및 공평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참석국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 있어서 보다 자유롭고 개방적인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3월 발효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개정에 대해서도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 장관은 비록 전 세계적으로 경제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국가별·계층별 경제 회복의 격차가 심화되는 데 따른 우려도 상존하는 만큼 보다 회복력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을 포용하는 방향으로 경제 회복이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또 한반도 정세와 미얀마 사태 등 주요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서는 기존 남북, 북·미 합의를 기반으로 한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계속 진전해 나갈 수 있도록 아세안+3 차원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정 장관은 또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 및 구금자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며 한국 정부 역시 미얀마 문제 해결을 위해 인도적 지원 제공 등 기여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 장관은 이날 저녁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와 오는 6일 아세아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다.

ARF의 경우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여서 북한 측 인사가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련해 어떤 대외 입장을 밝힐지 눈길을 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