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mRNA 백신 플랫폼 개발 나서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8-04 09:15
美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계약 체결

 


셀트리온이 차세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회사는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다양한 분야 신약 개발에 적용해 신약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은 미국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이하 트라이링크)와 계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트라이링크는 미국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mRNA 플랫폼 기반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CDMO)로, mRNA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고유의 벡터 및 3세대 캐핑 기술(클린캡)을 보유하고 있다.

트라이링크는 항원 서열 검증과 함께 독자적인 캐핑 기술 등을 활용해 셀트리온에 임상 1상과 2상을 진행할 수 있는 물질을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주형 벡터 및 mRNA 공정 기술을 제공하게 되는데 셀트리온은 이를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비롯해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도 예방 효과를 가진 차세대 백신을 독자적으로 개발한다.

셀트리온은 현재 유행 중인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 항원을 활용한 차세대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동시에 벡터 개발과 핵산 및 캐핑 개량 연구를 통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mRNA 공정 설비 구축으로 대규모 임상 3상 물질 생산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mRNA 플랫폼 개발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넘어 항암 등의 타 질환으로 기술 영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 측은 “mRNA 백신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트라이링크와의 협업을 통해 현재 유행하거나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에도 적용 가능한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나서게 됐다”며 “이번 협업으로 셀트리온의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분야의 신약 개발에도 적용해 신약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