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로손과 파나소닉, 中 다롄에 IoT매장 오픈

하타자와 유우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8-03 11:24

[다롄에 로손과 파나소닉이 오픈한 신규 매장 (사진=로손 제공)]


일본의 편의점 로손은 지난달 30일, 파나소닉과 함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시에 사물인터넷(IoT)을 도입한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양사가 협력해 신환경 매장을 중국에 설치하는 것은 상하이(上海)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다롄의 신규 매장에는 로손 최초로 비대면 락커와 디지털 사이니지 등이 설치된다.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중국에서 IoT를 활용한 매장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로손의 현지 자회사(大連羅森便利店)와 파나소닉의 중국 법인 마쓰시타전기(松下電器(中国))가 다롄시 중산(中山)구 제팡루(解放路)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매장에는 파나소닉의 독자기술인 '나노이' 발생기를 탑재한 업무용 에어컨이자 공간제균탈취기 '지아이노' 등이 도입된다. 파나소닉의 중국 식물공장에서 생산된 수경재배 야채 등도 판매된다.

신규 매장 외벽면에는 IoT 비대면 락커가 설치되어 있다. 소비자들은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문한 상품을 이 락커를 통해 비대면으로 받을 수 있어,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로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시장 수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향후 설치되는 신규매장에는 이와 같은 최첨단 장치의 도입을 대거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로손과 파나소닉은 지난 4월, 상하이시에 친환경 모델 매장을 오픈한 바 있다.

로손은 1996년, 상하이에 중국 본토 1호점을 오픈했다. 이후 충칭(重慶)시, 랴오닝성, 장쑤(江蘇)성, 저장(浙江)성, 베이징(北京)시, 톈진(天津)시, 후베이(湖北)성, 안후이(安徽)성, 후난(湖南)성 등에 올해 6월까지 총 3773개점을 출점, 일본계 편의점으로는 최대 점포 수를 기록하고 있다. 로손은 2025년까지 매장을 1만개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