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02명, 4주째 네 자릿수…전국 확산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8-03 09:50
경기 344명·서울 307명·대전 78명·경남 70명 등 전방위 확산

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구로역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02명 발생했다. 4주째 네 자릿수 기록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0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20만220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152명, 해외 유입 사례는 50명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국내 발생 확진자 현황으로는 △경기 344명 △서울 307명 △대전 78명 △경남 70명 △부산 67명 △충남 51명 △인천 46명 △충북 38명 △대구 37명 △경북 22명 △강원 21명 △제주 20명 △광주 17명 △전북 16명 △울산 8명 △세종 6명 △전남 4명 등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697명이 발생해 국내 발생 확진자 중 60.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455명으로 국내 발생 확진자 중 39.4%를 기록했다.

유입 국가별 해외 유입 확진자 현황으로는 △우즈베키스탄 10명 △미국 7명 △키르기스스탄 3명 △터키 2명 △에티오피아 2명 △기니 2명 △카자흐스탄 2명 △캄보디아 2명 △파키스탄 2명 △인도 1명 △필리핀 1명 △인도네시아 1명 △방글라데시 1명 △타지키스탄 1명 △사우디아라비아 1명 △영국 1명 △이탈리아 1명 △네덜란드 1명 △멕시코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중 내국인이 23명, 외국인이 27명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5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2104명으로 늘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331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격리 해제자는 1304명으로 총 17만7909명이 격리 해제돼, 현재 2만2190명이 격리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