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887명 코로나19 확진···13일만에 1000명 하회

윤동 기자입력 : 2021-08-02 19:30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800명을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887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전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1034명보다 147명 줄어 지난달 19일(987명) 이후 13일 만에 1000명 이하로 떨어졌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살펴보면 수도권이 595명(67.1%), 비수도권이 292명(32.9%)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304명, 서울 250명, 부산 66명, 인천·경남 각 41명, 충남 33명, 대구 27명, 충북 25명, 경북 24명, 대전·강원 각 22명, 제주 16명, 광주 7명, 전북 5명, 울산 3명, 세종 1명으로 집계됐다. 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에서도 거센 확산세를 나타내며 전국적으로 퍼져가고 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의 한 댄스 연습실에서는 수강생·종사자·가족·지인 등 총 2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강남구의 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해서는 종사자와 이용자를 중심으로 총 45명이 확진됐다.

또 경기 용인시의 제조업체(3번째 사례)에서는 종사자 18명이 감염됐으며, 평택시에 소재한 운동시설에서는 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중구의 한 사업장(2번째 사례)과 관련해 종사자·지인·가족 등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북 포항시의 한 목욕탕에서도 1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