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RV 호조에도 7월 판매 실적 감소...총 1만9215대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8-02 16:24
전년 동월 대비 44.5% 감소
한국지엠(GM)이 지난달 트레일블레이저를 앞세운 레저용 차량(RV)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 대비 44.5% 감소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7월 완성차 기준 내수 4886대, 수출 1만4329대를 판매해 총 1만9215대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는 30.1%, 수출은 48.2% 줄어든 수치다. 

내수 시장에서는 트레일블레이저가 199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소형차 스파크(1571대)가 뒤를 이었다.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는 작년 동월 대비 48.5% 증가한 548대가 팔리며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였다. 수출의 경우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1만1484대가 수출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은 “하반기에는 더욱 다양한 차량 제품군과 파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바탕으로 쉐보레의 제품과 브랜드 가치를 고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진=한국지엠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